Library Catalog

>>
Library Catalog
>
000 cam c
001 2210080320941
005 20050831000000
008 000711s2000 ulk 000ap kor
020 a8985599259 g03830
040 a221008
041 akor hjpn
056 a831 23
100 a류시화
245 00 a한 줄도 너무 길다 / d류시화 엮음.
260 a서울 : b이레, c2000.
300 a173 p ; c21 cm.
500 00 k하이쿠 시 모음집
950 0 b\6000
한 줄도 너무 길다
Material type
단행본 동양서
Title
한 줄도 너무 길다
Author's Name
Publication
서울 : 이레, 2000.
Physical Description
173 p ; 21 cm.

Holdings Information

Call no. : 831 류58한
RReservation
MMissing Book Request
CClosed Stack Request
IInter-Campus Loan
CPriority Cataloging
PPrint
Registration no. Vol. Copy Location Mark Location Status Due for return Service
Registration no.
E0642533
Vol. Copy
Location Mark
Location
부민자료실
Status
대출가능
Due for return
Service
MMissing Book Request
IInter-Campus Loan
Registration no.
E0642534
Vol. Copy
=2
Location Mark
Location
제1자료실(한림도서관4층)
Status
대출가능
Due for return
Service
MMissing Book Request
IInter-Campus Loan
Registration no.
E0642535
Vol. Copy
=3
Location Mark
Location
부민보존서고
Status
대출가능
Due for return
Service
CClosed Stack Request
IInter-Campus Loan

Book Overview

Book Reviews

류시화
2012-10-08
 <한 줄도 너무 길다>는 류시화 시인이 일본의 하야쿠를 모아 낸 시집이다. 엮은이는 말한다. ‘한 줄짜리 시보다 더 짧은 생의 한때에, 여기 그들의 시를 모아 한 권의 시집을 내다.’  하야쿠는 5-7-5 음절로 이뤄진 한 줄짜리 정형시이다.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로 유명하고, 주로 자연과 계절에 대해 노래한다. ‘시’에 익숙지 않은 이들도 하야쿠는 힘들지 않게 읽어낼 수 있다. 하야큐는 서정을 나타내지만 아름다우려 애쓰지 않는다. 비장함과 고요함 뒤에 숨겨진 의미를 해석하기위해 고군분투 하지않아도 된다. 그저 담담하게 말해주는 상황이나 장면을 머릿속에 떠올리면 된다.  나는 특히 이싸의 하야쿠를 좋아한다. 이싸는 바쇼, 부손과 함께 하야쿠의 3대 시인으로 꼽힌다. 이싸는 2만여 편의 하야쿠를 썼고 백여 편이 넘는 많은 시들이 대표작으로 꼽힌다. 일본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하야쿠 시인이기도 하다. 그는 벼룩이나 파리를 친구로 부르며, 그들의 움직임이나 행동을 말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흔히 말하는 미물들로 부터 우리네 인생의 의미를 찾고 있다. 그의 세밀한 관찰력이 곧 인간 생애에 대한 통찰력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그의 하야쿠는 위대하게 평가받는다.  그러나 내가 이싸를 좋아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그의 하야쿠를 읽고 있노라면 그의 따스한 시선이 나에게로 번져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가 자신의 주변에 있던 모든 것들을 보던 시선은 곧 책을 읽고 있는 나에게까지 전해진다. 모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것들에게 건네는 따뜻한 시선은 오롯이 그에게서만 나올 수 있는 것이리라. 연민과 동정을 넘어선 무엇인가가 그에게는 존재한다.  이싸는 모든 사물에 대해 선한태도를 보이는데, 그의 하야쿠를 계속 읽고 있으면 그의 한없이 선함에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한다. 아마도 그의 선함이 현재의 우리에게 절실하기 때문은 아닐까. 그의 시선 끝에서 당신도 또 다른 위안을 얻을 수 있기를.
Full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