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자료

>>
소장자료
>
000 cam k
001 2210080869817
005 20191016093516
007 ta
008 190712s2019 ulk 000cj kor
020 a9791190090018g03810 :c\14000
035 a(KERIS)BIB000015288518
040 a245008d221008
056 a813.725
245 00 a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b김초엽 소설 /d김초엽 지음
260 a서울 :b허블,c2019
300 a341 p. ;c21 cm
500 00 a"계열별 명저읽기와 세미나도서"는 한림도서관 3층과 부민도서관 7층에 별치되어 있음
505 t순례자들은 왜 돌아오지 않는가 --t스펙트럼 --t공생가설 --t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t감정의 물성 --t관내분실 --t나의 우주 영웅에 관하여
536 a이 책은 서울문화재단 '2019년 첫 책 발간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음
586 a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가작
700 1 a김초엽,e지음
856 3Table of Contentsuhttp://www.riss.kr/Keris_abstoc.do?no=15288518
950 0 b\14000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김초엽 소설
종류
단행본 국내서
서명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김초엽 소설
저자명
김초엽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허블 2019
형태사항
341 p ; 21 cm
주기사항
"계열별 명저읽기와 세미나도서"는 한림도서관 3층과 부민도서관 7층에 별치되어 있음
관련 URL

소장정보

청구기호 : 813.7 김84우
도서예약
서가부재도서 신고
보존서고신청
캠퍼스대출
우선정리신청
검색지인쇄
등록번호 Vol. 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대출상태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134932
Vol. Copy
=5
별치기호
소장위치
한림별치도서
대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서비스
서가부재도서 신고
캠퍼스대출
등록번호
E1365482
Vol. 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한림인문사회자료실(승학)
대출상태
대출불가 (소장처별 대출 불가)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365483
Vol. Copy
=2
별치기호
소장위치
부민자료실
대출상태
대출중 ( 2021.09.15 ~ 2021.10.15 )
반납예정일
2021.10.15
서비스
등록번호
E1368511
Vol. Copy
=3
별치기호
소장위치
한림인문사회자료실(승학)
대출상태
대출불가 (소장처별 대출 불가)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368512
Vol. Copy
=4
별치기호
소장위치
부민자료실
대출상태
대출불가
반납예정일
서비스

책소개

동아인 서평

김초엽
진용근
2021-06-24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은 김초엽 작가님의 포스텍 화학과를 졸업한 약력이 흥미를 끌게 만들며 책을 읽게하고 내용에 한 번 더 빠지게 만들어 책을 읽었던 것 같다.  기억에 남는 단편 소설 몇가지를 골라보자면 <순례자들은 왜 돌아오지 않는가>는 지구에서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로 차별을 받은 과학자가 다른 행성으로 넘어가 그곳에 인류를 만들게 된다. 일정 나이가 되면 지구로 일년간 순례를 떠나게 되지만 돌아오는 사람이 별로 안되는 이유를 알고 싶은 어린 데이지의 편지 내용으로 이야기를 진행시켜나간다. 과학자는 유토피아와 같은 행성을 만들었지만 왜 차별과 괴로움이 존재하는 지구에 머물기로 결정하였는지 생각해보고 만들었던 작품이었다.  <감정의 물성>은 다양한 감정을 돈을 주고 살 수 있는 세상을 그려내었다. 하지만 감정은 긍정적인 행복, 기쁨뿐 아니라 부정적인 우울, 슬픔등의 감정 역시도 존재하며 부정적인 감정을 사람들이 사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들었던 작품이었다.  <나의 우주 영웅에 관하여>는 우주에 가기 위해 강도 높은 훈련에 합격을 하고 신체를 기계로 만드는 수술까지 받게 된 지윤이 있다. 그녀는 같은 훈련을 받아 먼저 우주로 나가기 전 폭발 사고를 당한 이모인 재경을 동경의 대상으로 삼고 있었다. 하지만 재경은 우주로 가기 며칠 전 바다로 여행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재경과 지윤의 추구하는 곳은 다르지만 모두 미래를 위한 큰 도약이라는 점에서 같음을 느꼈다.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은 사회적 소수자들을 빗대어 놓은 작품이 많았던 것 같다. 그래서인지 제목 중에서 작가님께서 하고 싶은 말이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느리더라도 함께 나아가는 것이 필요하다.’라는 것은 아닐지 생각해본다.
전체 메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