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자료

>>
소장자료
>
000 cam c
001 2210080801800
005 20180330134001
007 ta
008 151203s2015 ggka 001c kor
020 a9788934972464g03900 :c\22000
035 a(KERIS)REQ000034461952
040 a221022c221022d221022d221008
041 akorheng
056 a90925
245 00 a사피엔스 /d유발 하라리 지음 ;e조현욱 옮김
260 a파주 :b김영사,c2015g(2017 89쇄, 2017 99쇄)
300 a636 p. :b삽화 ;c22 cm
500 a"계열별 명저읽기와 세미나도서"는 한림도서관 3층과 부민도서관 7층에 별치되어 있음
500 a원저자명: Harari, Yuval N.
500 a기타표제: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504 a참고문헌 및 색인수록
507 tSapiens
653 a인간a인류a인간역사
700 a하라리, 유발,e지음
700 a조현욱,e옮김
900 aHarari, Yuval N.
950 0 b\22000
사피엔스
종류
단행본 국내서
서명
사피엔스
저자명
발행사항
파주 : 김영사 2015
형태사항
636 p : 삽화 ; 22 cm
주기사항
"계열별 명저읽기와 세미나도서"는 한림도서관 3층과 부민도서관 7층에 별치되어 있음 / 원저자명: Harari, Yuval N. / 기타표제: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 참고문헌 및 색인수록

소장정보

청구기호 : 909 하292사
도서예약
서가부재도서 신고
보존서고신청
캠퍼스대출
우선정리신청
검색지인쇄
등록번호 Vol. 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대출상태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127774
Vol. Copy
=3
별치기호
소장위치
생명의료윤리사업단
대출상태
대출불가 (소장처별 대출 불가)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133314
Vol. Copy
=5
별치기호
소장위치
인문역량강화사업단
대출상태
대출불가 (소장처별 대출 불가)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308730
Vol. Copy
=2
별치기호
소장위치
한림인문사회자료실(승학)
대출상태
대출불가 (소장처별 대출 불가)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1327031
Vol. Copy
=4
별치기호
소장위치
한림인문사회자료실(승학)
대출상태
대출중 ( 2021.07.11 ~ 2021.08.02 )
반납예정일
2021.08.02
서비스
등록번호
E1331521
Vol. Copy
=6
별치기호
소장위치
부민자료실
대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서비스
서가부재도서 신고
캠퍼스대출
등록번호
E1337683
Vol. Copy
=7
별치기호
소장위치
한림별치도서
대출상태
대출중 ( 2021.02.26 ~ 2021.03.12 )
반납예정일
2021.03.12
서비스
등록번호
E1337684
Vol. Copy
=8
별치기호
소장위치
부민도서관7층
대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서비스
서가부재도서 신고
캠퍼스대출

책소개

동아인 서평

유발 하라리
차진우
2021-06-30
이 책은 매우 흥미롭다. 바로 인간이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기 때문이다. 다만 철학에서 말하듯이 관념적이고 형이상학적인 면에서 접근하는 것이 아닌, 인류가 지나온 발자취를 통해 인류란 어떤 존재인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가 인류라 부를수 있는 종의 역사는 매우 짧음에도 불구하고 인류는 이렇게까지 발전할 수 있었는가. 저자는 이에 대한 대답으로 언어 그리고 허상을 믿을 수 있는 상상력에 있다고 말한다. 다른 동물들도 의사소통을 할 수 있으나, 그것에 한계가 있기에 단순한 개념전달만 가능하다는 것이다.  반면에 인간은 저 멀리 있는 대상에 대해 상세히 묘사할 수 있고 무엇보다 다른이에 대한 ‘뒷이야기’를 통해 친밀감을 형성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인류는 언어를 사용하여  서로 의사소통을 하면서 협력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렇기에  농사를 지을 수 있었으며 문화를 형성할 수 있었던 것이다.  물론 그 당시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사료(史料) 는  그리 많지는 않다. 저자는 막연하게 그렇 것이라고 추측하지만  읽는 이에게는 납득하기 쉬운, 매우 설득력이 있는 주장이다.  이어서 인류는 허상의 존재 ,  신을 믿게 된다.  하늘의 번개가 치는 것을 보고 신이 내리는 징벌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처음은 자연현상을 포함한 납득하기 어려운 것을 모두 신이나 초월적 존재가 관여했다고  인류는 생각했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이러한 종교는 교리가 생기고 지켜야 할 철칙들이 생겨난다.  이러한 것들을 믿는 사람들이 점차 늘면서 같은 종교를 믿는 사람들은 하나로 뭉치게 된다.  이 부분에서 다소 씁슬하다고 느꼈던 것은  이러한 관념이 허상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도 분명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결국 그들이 만들어낸 관념에 얽매이게 되고 그것을 주체할 수 없어 휘둘리고 말았다는 것이다.  한 예로 기독교는 일신교이다. 유일신을 믿는 종교지만 그 밑에 수 많은 성인이 있고 그 성인들은 가정의 평화, 상업에 대한 안전 등을 수호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들의 삶에 안정감을 줄 것이라 주장하며 이러한 성인 또한 믿고 있는 것이다.  유일신을 믿지만 한편으로는 성인을 믿는 그들은 참으로  모순적인 존재인 것이다.  조심스러운 이야기지만  이러한 부분을  읽으면서 종교는 인류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오늘날 우리에게도 다를바 없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저자는 이렇게 인류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인간이 마주하고 싶지 않은 부끄러움을 드러낸다.  인류가 글로벌 시장을 형성하기 위해 필요한 원동력이 무엇인가.  저자는 이에 대해 화폐, 종교, 제국주의라고 말하고 있다. 앞서 말한 가상의 존재를 믿는것, 즉 사람간의 신용을 믿는 다는 것은 화폐또한 활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가치에 대한 보편적인 지불수단이 생겨나면서 인류는 물물교환을 벗어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쉽고 편하게 거래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종교를 통해 많은 이들이 하나로 뭉쳐 행동하게 하였다. 흔히 말하는 종교전쟁 그리고 청교도혁명이 그 예로 들 수 있겠다. 많은 피가 흐른 역사이지만 이를 통해 인류의 역사는 격동적으로 흘러갔고  많은 교훈을 주었다.  바로 남의 믿음에 대해서 참견하면 피를 흘릴수 있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제국주의다. 인류는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등 여러 공간에서 제각각 살아왔는데,  오늘날 인류의 생활양식을 보면 모두 유럽쪽인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유럽은 과학이 발전하면서 자신들의 무지를 인정하게 된다. 그리고 탐욕적으로 이를 해결하고자 기술을 발전시키고 이를 군수산업과 연계하기도 한다. 그 과정에서 군수물자는 폭발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되었고 넘치는 물량에 대해 어떻게 쓰면 좋을지 고민하던 그들은 다른 나라를 침략하기로 한다! 놀랍게도 그 곳에서는 유럽에서는 볼 수 없었던 향신료 그리고 풍부한 천연자원이 있었다.  유럽 국가는 이러한 성과에 발다투어 다른 나라를 침략하기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침략은 단순한 침략에서 문화적으로 잠식시크는 고도의 문화침략까지 발전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전세계에 유럽의 문화가 널리 퍼지게 된 것이다.  제국주의가 생겨나기  이전의 유럽은 아시아의 중국보다 과학기술의 발전수준과 문화양식이 다소 낮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참으로 흥미로운 것이다. 이처럼 인류의 역사를 통해서 인류가  어떻게 성장했는가에 대해 재미있게 이야기하고 있다. 혹시 인류의 역사에 대해 흥미가 있고  더 나아가 인류란 어떤 존재인가에 대해 알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길 바란다.  
전체 메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