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자료

>>
소장자료
>
000 nam k
001 2210080413744
005 20070201101148
007 ta
008 040623s2003 ulkcj 000af kor
020 a8937460009(세트)
020 a8937460661g04850
040 a221008
041 akorhger
056 a80824
100 aHesse, Hermann
245 00 a나르치스와 골드문트 /d헤르만 헤세 지음 ;e임홍배 옮김
250 a개정판
260 a서울 :b민음사 ,c2002
300 a494 p. :b연보,초상화 ;c23 cm
440 a세계문학전집 ;v66
507 tNarziss und goldmund
534 p원본출판사항: cFrankfurt : Suhrkamp, 1975
700 a임홍배
700 a헤세, 헤르만
950 0 b\10000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종류
단행본 동양서
서명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판 사항
개정판
총서명
세계문학전집 ; v66
발행사항
서울 : 민음사 2002
형태사항
494 p : 연보,초상화 ; 23 cm

소장정보

청구기호 : 808 민67세
도서예약
서가부재도서 신고
보존서고신청
캠퍼스대출
우선정리신청
검색지인쇄
등록번호 Vol. 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대출상태 반납예정일 서비스
등록번호
E0851619
Vol. Copy
v.66,
별치기호
소장위치
제1자료실(한림도서관4층)
대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서비스
서가부재도서 신고
캠퍼스대출
등록번호
E0955164
Vol. Copy
v.66, =2
별치기호
소장위치
부민보존서고
대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서비스
보존서고신청
캠퍼스대출

책소개

동아인 서평

Skarmeta, Antonio
2018-08-06
몇 년 전 송정으로 가기 위해 들린 동래기차역안, 심심풀이로 보던 카카오톡 프로필 사이에서 김광섭 시인의 저녁에라는 시를 보게 되었었다. 이 시를 본 뒤 마리오가 네루다의 시를 듣고 단어들이 움직이는 이상한 느낌이 든 것처럼 시 속의 단어들과 저녁하늘에 어렴풋하게 자신을 비추는 별들 그리고 주위의 어둠에 대비되어 별처럼 빛나던 아파트의 불빛들 모두 시에 표현된 것처럼 나에게 살아있는 듯이 다가왔었다. 비록 한 순간이었지만 강렬했던 그때의 경험이 있어서일까 책에서 마리오가 네루다에게 던진 ‘온 세상이 다 무언가의 메타포’라는 물음에 공감되기도 했었다. 나처럼 한 순간의 경험으로 끝날 뻔했던 메타포와의 만남을 마리오는 베아트리스를 만나게 되면서 더 강렬하게 받아들인다. 사랑에 빠지면 시인이 된다는 말처럼 마리오는 온 세상이 모두 베아트리스의 메타포가 된 것인양 시인의 감성으로 절절한 메타포를 베아트리스에게 선보이고 그녀의 마음을 흔들어버린다. 이로써 비록 한 명뿐이지만 듣는 이의 마음을 매료시키는 한 명의 시인으로서 마리오는 다시 태어나게 된다. 그래서일까‘시인이 아니라서 말하고 싶은 말들을 다 말하지 못한다’고 네루다에게 아쉬움을 토로하던 마리오는 사랑에 빠져 시인이 되면서 자기가 하고자하는 말들을 당당하게 드러내기 시작한다. ‘화물열차보다 더 긴 대화’, ‘한 마리 나비 같은 미소’와 같이 메타포는 사물과 사물 사이의 공통점을 인식하고, 전혀 다르게 느껴지던 것들이 실제로는 같은 것으로 묶여질 수도 있다는 발상. 더 나아가서는 다른 삶을 살아온 나와 너는 어찌보면 같은 속성을 지니고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의 확장을 가지게 해준다. 네루다가 가진 권위와 로사의 압박 그리고 쿠데타 속에서의 위협 앞에서도 물러서지 않고 당당할 수 있었던 마리오의 소신은 이런 생각의 확장을 바탕으로 만들어지게 된 것은 아니였을까? 그런 점에서 네루다가‘칠레에서는 모두가 시인’이라고 말한 것은 사뭇 진지하게 다가온다. 모든 사람은 다르다가 아닌 나와 네가 같을 수 있다는 사고의 전환을 가질 수 있다면 세상은 어떻게 변화될 수 있을까? 비록 책에서는 쿠데타로 인해 민주정권이 무너지는 것으로 막을 내리지만 시와 네루다를 만나고 메타포를 이해하면서 당당하게 변해가는 마리오의 모습을 통해 칠레의 또 다른 희망을 엿보여준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 책에서는 또 다른 시인이 있다 바로 베아트리스의 어머니인 로사 곤살레스인데, 그녀도 당당한 소신을 가진 것까지는 동일하다. 그러나 한 가지 다른 점은 그녀는 장미와 통닭 중에서 통닭을 고르는 사람에 가깝다는 것. 그래서인지 둘 중 장미를 고르는 사람에 가까운 네루다와 과부의 말다툼은 또 다른 재미를 주는데, 네루다에게 난생 처음으로 ‘첫 회에서 K.O. 패를 한 권투선수의 기분’을 안겨준 것이 실용주의자인 로사라는 점에서 낭만은 현실 앞에서 약해지는 것을 재치있게 표현한 것이 매력적이다.
전체 메뉴 보기